상단

부동산 정보포털에서 거래포털로!

상단


중단

헤드라인 뉴스

"경기도민 60%, 1년 후 도내 주택가격 더 오를 것"

주소(URL) 복사 구글 보내기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연합뉴스 2020/07/31 - 조회:372]


(수원=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경기도민 10명 가운데 6명은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도 1년 뒤 경기지역 주택가격이 더 오를 것으로 보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기도는 지난 25일 도민 1천을 대상으로 실시한 부동산 관련 여론조사에서 현재의 경기도 주택가격에 대해 '높다'는 응답이 74%로 나타났다고 30일 밝혔다. 반면 '낮다'는 응답은 21%에 불과했다. 1년 후 경기도 주택가격에 대해서는 오를 것(60%)이라는 전망이 변화가 없을 것(27%)이라거나 떨어질 것(9%)이라는 전망보다 우세했다. 정부의 7·10 부동산 대책 이후 주택가격에 대해서도 오를 것(46%)이라는 전망이 변화 없을 것(36%)이라거나 떨어질 것(16%)이라는 전망보다 높았다. 이는 정부 대책이 당장은 집값 상승에 어느 정도 작용할 것으로 보는 시각이 반영됐다고 도는 분석했다.



부동산 대책에 대한 평가에서는 '더 강화해야 한다'(39%)는 의견과 '더 완화해야 한다'(36%)는 의견이 팽팽하게 나왔다. 주택가격 안정 대책 중에서는 장기공공임대주택 대량 공급(65%)이 거주용 외 취득·보유·양도세 중과(52%), 주택임대 사업자·법인 특혜 폐지(52%)보다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응답 비율이 높았다.



우선 추진할 주택공급 확대 정책으로는 다주택자 매도 유도(36%), 재건축·재개발 규제 완화(29%), 신규 택지 개발(14%), 용적률 상향(12%) 등의 순으로 꼽았다. 고위 공직자에 대해 주거용 외 주택 소유를 제한하는 '부동산 백지신탁제'에 대해서는 70%가 동의했다. 또 경기도가 추진하는 '기본주택'에 대해 76%가 잘한 조치라고 응답했으며, '중산층 임대주택' 사업의 도 전역 확대와 관련해 72%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18세 이상 도민 1천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전화 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신뢰 수준 95%에 표본오차 ±3.1%P다.

ktkim@yna.co.kr


<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맨위로

SNS 댓글

0/140
로그인 후 의견을 나눠주세요.

더보기주간 분양

[12월 1주 주간분양] 전국 7,018가구 분양
 전국 9개 단지 7,018가구, 일반 9개 단지 5,722가구금주에는 전국 9개 사업장에서 7,018가구가 분양을 준비 중에 있다.일반공급 9개...
[11월 4주 주간분양] 전국 3,622가구 분양
 전국 6개 단지 3,622가구, 일반 6개 단지 3,439가구, 임대 1개 단지 41가구금주에는 전국 6개 사업장에서 3,622가구가 분양을 준비 중에...
[11월 3주 주간분양] 전국 4,210가구 분양
 전국 6개 단지 4,210가구, 일반 6개 단지 3,515가구금주에는 전국 6개 사업장에서 4,210가구가 분양을 준비 중에 있다.일반공급 6개...
[11월 2주 주간분양] 전국 4,453가구 분양
 전국 6개 단지 4,453가구, 일반 6개 단지 3,547가구, 임대 1개 단지 118가구금주에는 전국 6개 사업장에서 4,453가구가 분양을 준비...
[11월 1주 주간분양] 전국 8,081가구 분양
 전국 14개 단지 8,081가구, 일반 14개 단지 7,785가구금주에는 전국 14개 사업장에서 8,081가구가 분양을 준비 중에 있다.일반공급 14개...

하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