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부동산 정보포털에서 거래포털로!

상단


중단

헤드라인 뉴스

해운대·수영 아파트 가격 또 올랐다…부산 7주 연속 상승

주소(URL) 복사 구글 보내기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연합뉴스 2020/07/31 - 조회:439]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해운대구와 수영구 등 부산 일부 지역의 아파트 가격 오름세가 정부의 부동산 세금 강화를 발표한 이후에도 멈추지 않고 있다. 부산 전셋값도 '임대차 3법' 입법을 앞두고 인기 주거지를 중심으로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7월 4주(27일)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 조사 결과를 보면 부산 아파트 매매 가격은 전주 대비 0.12% 상승했다. 부산지역 아파트 가격 상승은 지난달 15일 이후 7주 연속 이어지고 있다. 지역별로는 해운대구가 0.44%로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고, 수영구가 0.40%, 부산진구가 0.28%로 뒤를 이었다.

동래구(0.17%), 남구(0.11%), 연제구(0.11%) 등도 상승세를 지속했지만 기장군(-0.48%), 영도구(-0.05%), 중구(-0.05%) 등은 하락세를 보였다. 한국감정원은 "해운대, 수영, 부산진구 등은 정비사업 기대감이 있거나 가격 수준이 낮은 단지 위주로 상승했으나 기장군, 영도구는 입주 물량이 많거나 오래된 아파트 수요 감소로 하락했다"고 말했다. 부산 전셋값도 전주 대비 0.06% 올랐다. 전주보다 0.15% 상승한 해운대구는 우·좌동 역세권 위주로 상승했고, 0.09% 오른 강서구는 학군이 양호한 명지동이 올랐다. 0.08% 오른 수영구는 전세 매물이 부족한 민락동 신축 단지에서 상승했다. 강정규 동의대 부동산대학원장은 "부산은 소위 '똘똘한 한 채' 효과로 인해 해수동남(해운대·수영·동래·남구)과 재건축·재개발 호재가 있는 지역을 중심으로 가격 상승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강 원장은 임대차 3법과 관련 "부산은 내년까지 입주 물량이 많아 서울과 수도권처럼 전셋값이 오르지는 않겠지만 집주인이 4년 동안 5% 인상할 수 있기 때문에 인기 지역 신규 아파트 전세는 4년 치를 반영해야 하므로 일시적으로 상승할 수 있다"고 말했다. c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20/07/30 16:02 송고

<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맨위로

SNS 댓글

0/140
로그인 후 의견을 나눠주세요.

더보기주간 분양

[12월 1주 주간분양] 전국 7,018가구 분양
 전국 9개 단지 7,018가구, 일반 9개 단지 5,722가구금주에는 전국 9개 사업장에서 7,018가구가 분양을 준비 중에 있다.일반공급 9개...
[11월 4주 주간분양] 전국 3,622가구 분양
 전국 6개 단지 3,622가구, 일반 6개 단지 3,439가구, 임대 1개 단지 41가구금주에는 전국 6개 사업장에서 3,622가구가 분양을 준비 중에...
[11월 3주 주간분양] 전국 4,210가구 분양
 전국 6개 단지 4,210가구, 일반 6개 단지 3,515가구금주에는 전국 6개 사업장에서 4,210가구가 분양을 준비 중에 있다.일반공급 6개...
[11월 2주 주간분양] 전국 4,453가구 분양
 전국 6개 단지 4,453가구, 일반 6개 단지 3,547가구, 임대 1개 단지 118가구금주에는 전국 6개 사업장에서 4,453가구가 분양을 준비...
[11월 1주 주간분양] 전국 8,081가구 분양
 전국 14개 단지 8,081가구, 일반 14개 단지 7,785가구금주에는 전국 14개 사업장에서 8,081가구가 분양을 준비 중에 있다.일반공급 14개...

하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