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부동산 정보포털에서 거래포털로!

상단


중단

헤드라인 뉴스

비규제지역 무순위 청약에 수만명 몰려…12·16대책 풍선효과

주소(URL) 복사 구글 보내기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연합뉴스 2020/01/15 - 조회:8680]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12·16 부동산대책이 나온 이후 수도권 비규제지역 분양 아파트의 미계약분에 대한 무순위 청약에 수만 명이 몰리는 규제 풍선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무순위 청약이란 일반분양 당첨자 계약일 이후에 나온 계약 포기자나 청약 당첨 부적격자로 주인을 찾지 못한 가구에 대해 무작위 추첨으로 당첨자를 뽑는 것을 말한다.

15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GS건설[006360]이 지난 10∼13일 경기도 안양 만안구 '아르테자이' 미계약분 8가구에 대한 무순위 청약을 진행한 결과 3만3천524명이 몰려 평균 4천19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1가구가 나온 전용면적 76㎡A에는 8천498명이 몰리기도 했다.

안양시 만안구는 바로 옆에 있는 동안구와 달리 정부의 12·16 부동산 대책에서 규제지역(투기과열지구·투기지역·조정대상지역)에 포함되지 않았다.

따라서 대출 규제가 적고, 분양권 전매제한 기한도 6개월로 짧다.

반면, 동안구는 청약 조정대상지역이어서 청약 자격이 까다로우며 중도금 대출 가구당 1건, 분양권 전매제한 3년 등의 규제가 적용된다.

아울러 지난달 28일 진행된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코오롱하늘채더퍼스트' 미계약분 14가구에 대한 무순위 청약에는 7만1천222명이 몰려 평균 경쟁률이 5천87대 1에 달했다.

특히 무순위 청약은 청약통장 보유·무주택 여부 등 특별한 자격 제한 없이 누구나 신청할 수 있어 단기 시세 차익을 노린 다주택자들이 대거 몰린 것으로 보인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정부의 고강도 규제를 피해 수요가 비규제지역으로 쏠리는 풍선효과가 나타나고 있다"며 "비규제지역은 정부의 분양가 통제를 받지 않아 시세 대비 높은 가격에 분양하는 경우도 있어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redfla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1/15 09:22 송고

<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맨위로

SNS 댓글

0/140
로그인 후 의견을 나눠주세요.

더보기주간 분양

[1월 2주 주간분양] 전국 4,441가구 분양
  전국 9개 단지 4,441가구, 일반 9개단지 3,900가구금주에는 전국 9개 사업장에서 4,441가구가 분양을 준비 중에 있다.일반공급 9개...
[1월1주 주간분양] 전국 3,781가구 분양
 [1월 1주 주간분양] 전국 3,781가구 분양전국 3개 단지 3,781가구, 일반3개단지 650가구, 임대 1개 단지 201가구금주에는 전국 3개...
[12월 4주 주간분양] 전국 6,709가구 분양
 전국 5개 단지 6,709가구, 일반 5개단지 6,124가구, 임대 1개 단지 40가구금주에는 전국 5개 사업장에서 6,709가구가 분양을 준비 중에...
[12월 3주 주간분양] 전국 8,149가구 분양
 전국 11개 단지 8,149가구, 일반 10개 단지 6,107가구, 임대 4개단지 442가구금주에는 전국 11개 사업장에서 8,149가구가 분양을 준비...
[12월 2주 주간분양] 전국 13,725가구 분양
  전국 11개 단지 13,725가구, 일반 11개 단지 11,246가구, 임대 3개단지 808가구금주에는 전국 11개 사업장에서 13,725가구가 분양을...

하단